Kangwon national university

  • 블로그 공유하기
대표-대학홍보-KNU소식-KNU뉴스 상세보기 - , 제목, 내용, 조회수, 작성일등의 정보를 제공합니다.
전체 ‘코로나19’ 사태 종식까지 긴장 늦추지 않고 확산방지 총력 대응
조회수 962 작성일 2020.03.09
우리대학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중국인 유학생들의 격리조치 해제와 새학기 시작을 앞두고, 감염병 사태가 종식될 때까지 긴장의 끈을 다시 조이며 모든 역량을 집중해 선제적인 대응을 펼쳐 나가기로 했다.

먼저, 우리대학은 ‘코로나19’ 차단을 위해 14일간 격리 생활을 해온 중국인 유학생 78명(기숙사 45명 / 자가(원룸 등) 33명)에 대해 3월 9일(월) 격리조치를 해제했다.

이들은 지난 2월 24일(월) 이후 입국한 학생들로, 우리대학은 1인1실을 지원하고, 매일 2회 체온 측정 및 건강상태 확인, 도시락 식사 제공 등을 통해 엄격한 자가격리 수준을 집중 관리해왔다.

특히, 우리대학은 강원대병원(원장 이승준)과 보건진료소(소장 천인국) 의료진을 파견해 2월 11일(화)부터 기숙사 및 자가격리 중인 중국인 유학생 121명, 확진자 동선 접촉의심 교직원·학생 등 8명 등 총 129명에 대한 전수검사를 시행했으며,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우리대학은 이들 유학생의 격리기간 동안 교직원 및 전문가의 전화상담과 SNS 채팅을 통해 긴밀한 연락을 취하며, 생활 편의물품을 제공하는 등 불편을 최소화했다. 격리 해제된 유학생들은 3월 10일(화) 오전 퇴소 이후 대부분 자택(원룸 등)으로 귀가하게 되며, 일부는 기숙사에서 생활하게 된다.

아울러, ‘코로나19’ 감염병 위기 경보가 ‘심각’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2020학년도 1학기 개강을 3월 2일(월)에서 16일(월)로 2주 연기한데 이어, 1학기 학사과정 4,009개 교과목에 대해 개강 이후 ‘재택(온라인) 수업’을 실시하기로 했다.

이 밖에도, ▲학내 다중이용시설 휴관 ▲백령아트센터 공연 취소 ▲학내 전 시설 24시간 출입통제 및 마스크 착용 등 선제적인 대응방안을 마련해 나서고 있다.

우리대학은 학생들의 등교가 시작되는 3월 30일(월)을 앞두고 학생들의 건강과 지역사회 감염병 차단을 위해 학생별 거주지 파악 및 지속적인 예방 교육·관리에 힘쓸 예정이다.

한광석 총장직무대리는 “강원대는 코로나19 확산 소식이 전해진 1월 하순 이후 대학 차원의 비상대책위원회를 설치해 실시간 예방활동과 질병 감시상황 보고체계를 구축하는 등 강력히 대응해 왔다”며 “강원도 지역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외국인 유학생 뿐만 아니라 국내 재학생들에 대한 관리가 더욱 중요한 시점에 도달한 만큼, 앞으로도 위기사태를 극복하기 위해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 조사 폼